한국 여자테니스, 페드컵 첫날 우즈베크에 3대0 완승

여자 테니스 대표팀 (왼쪽부터 정성윤 코치, 최지희, 장수정, 김다빈, 한나래, 김나리, 최영자 감독, 왕서훤 트레이너)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여자 테니스 대표팀 (왼쪽부터 정성윤 코치, 최지희, 장수정, 김다빈, 한나래, 김나리, 최영자 감독, 왕서훤 트레이너)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한국 여자 테니스 국가대표팀이 국가 대항전인 페드컵 첫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최영자(수원시청)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2020 페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예선(2단 1복식) 대회 첫날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3대0으로 완승했다.

1단식에 출전한 장수정(309위·대구시청)이 아크굴 아만무라도바(398위)를 2대0(6-3 6-4)으로 물리쳤고, 2단식 한나래(182위·인천시청) 역시 자비나 샤리포바(355위)를 2대1(5-7 6-4 6-3)로 꺾었다.

마지막 복식에는 최지희(NH농협은행)-김나리(수원시청) 조가 나가 아만무라도바-니지나 압두라이모바 조를 2대0(6-1 6-3)으로 따돌렸다.

이번 대회에는 국가랭킹 47위인 한국을 비롯해 중국(45위), 인도네시아(54위), 우즈베키스탄(55위), 인도(56위), 대만(81위) 등 6개국이 출전해 풀리그를 벌인다.

상위 2개 나라는 4월에 열리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고, 하위 2개국은 지역 2그룹으로 강등된다. 우리나라는 2009년부터 계속 지역 1그룹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은 4일 대만과 2차전을 치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