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수 IOC 위원 "코로나19로 위험하다면 도쿄올림픽 취소해야"

42년째 재직 중인 파운드 IOC 위원, 올림픽 연기·개최지 변경엔 '글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7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내부에서 터져 나왔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들으면 깜짝 놀랄만한 '취소 발언'의 주인공은 현역 IOC 위원 가운데 가장 오랜 기간 재직 중인 딕 파운드(78·캐나다·사진)다.

파운드 위원은 26일 AP통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때문에 도쿄올림픽을 치르기에 너무 위험하다면, 도쿄조직위와 IOC는 올림픽을 연기하거나 개최지를 바꾸는 것보다 대회를 취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파운드 위원이 IOC의 목소리 전체를 대변하진 않는다. 그러나 1978년 IOC 위원이 된 이래 집행위원, 부위원장 등 여러 요직을 두루 거친 거물급 파운드 위원의 발언이라 무게감이 남다르다.

파운드 위원은 도쿄올림픽 개막 두 달 전인 5월 말까진 대회 강행 또는 취소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그 무렵에 사람들은 도쿄올림픽 참가를 자신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상황이 통제되고 있는지, 아닌지를 따져 물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올림픽이 다가올수록 경비와 음식, 올림픽 선수촌, 호텔 등의 안전 수위를 높이고, 언론 종사자들은 취재 준비를 하는 등 많은 일이 일어난다"며 "IOC가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치를 수 없다고 판단한다면, 취소를 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896년 근대 올림픽이 처음 개최된 이래 하계올림픽이 취소된 것은 1차 세계대전이 열린 1916년과 2차 세계대전 중이던 1940년, 1944년 등 3번 있었다. 전쟁을 제외하고 올림픽이 취소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