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농구,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행…'우리는 도쿄로 간다'

한국 여자농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에 복귀했다. 사진은 도쿄올림픽 티켓을 받아든 한국 여자농구 선수단. 연합뉴스 한국 여자농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에 복귀했다. 사진은 도쿄올림픽 티켓을 받아든 한국 여자농구 선수단. 연합뉴스

한국 여자농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에 복귀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B조 중국과 경기에서 60대100으로 크게 졌다.

그러나 이어 열린 경기에서 스페인이 영국을 79대69로 물리치면서 한국, 중국, 스페인, 영국 4개국 중 상위 3개 나라에 주는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했다.

우리나라는 전날 영국을 82대79로 제압, 3위(1승 2패)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3승의 중국과 2승 1패의 스페인이 올림픽 본선에 함께 나간다.

한국 여자농구가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것은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올해가 12년 만이다. 2012년 런던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는 최종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한국은 이날 중국을 꺾었더라면 자력으로 올림픽 본선에 나갈 수 있었다.

그러나 전날 영국을 상대로 접전을 벌인 여파로 초반부터 크게 밀리는 경기를 했다. 전반을 24-47로 크게 뒤진 한국은 3쿼터가 끝났을 때는 44대71로 점수 차가 벌어져 역전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내몰렸다.

강아정(KB)이 17점으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지만 결국 중국에 40점 차 참패를 당한 우리나라는 이어 열린 스페인-영국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처지가 됐다.

이 경기에서 스페인이 이겨야 우리나라는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나갈 수 있었다.

다행히 스페인이 경기 내내 영국을 압도한 끝에 10점 차 승리를 따내면서 한국은 2008년 베이징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코트를 다시 밟게 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