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새 세계랭킹 도입…'팬들은 신나고 선수는 더 힘들어지고'

국제배구연맹, 약팀이 강팀 이기면 더 많은 포인트 얻는 새 제도 이달부터 시행

국제배구연맹(FIVB)이 포인트로 순위를 정하는 새로운 국가별 세계랭킹을 이달 1일 도입했다.

각종 국제 대회에서 한 나라가 거둔 성적과 팀 간 상대 전적을 알고리즘으로 계량화하고, 이를 실제 경기 결과와 비교해 랭킹 포인트를 배분하는 제도다.

매 경기는 물론 세트의 결과가 랭킹 포인트에 반영되고, 약팀이 강팀을 이기면 더 많은 포인트를 얻는다.

이에 따라 팬들은 좀 더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볼 수 있게 됐다. 다만 선수들은 매 경기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어 더욱 피곤해졌다.

FIVB는 1월 31일 자 예전 세계랭킹에 따라 2020년 도쿄올림픽 조 편성을 마무리했다. 이때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는 한국 여자 대표팀의 랭킹은 9위였다.

2월 1일 도입된 새 세계랭킹에선 10위(261점)로 한 계단 내려갔다. 한국과 같은 조에서 올림픽 예선을 치르는 도미니카공화국의 순위는 10위에서 9위로 상승했다.

한국 남자 배구의 새 순위는 20위다.

 

대한배구협회의 한 관계자는 4일 "배구 세계랭킹은 올림픽 예선전 출전과 조 편성 등에 큰 영향을 끼치는 항목이다. 새로운 세계랭킹에 따라 선수들은 매 경기 승패에 더욱 집중할 수밖에 없어 예전보다 더욱더 힘들게 경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