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장우진-조대성, 중국 마룽-린가오윤 꺾고 독일오픈 우승

대회 남자복식 결승에서 3-2로 극적인 역전승

한국 남자탁구 '대세'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조대성(대광고)이 만리장성을 넘고 국제탁구연맹(ITTF) 독일오픈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독일오픈 남자복식에서 우승한 조대성(왼쪽)과 장우진(왼쪽에서 두번째). 연합뉴스 한국 남자탁구 '대세'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조대성(대광고)이 만리장성을 넘고 국제탁구연맹(ITTF) 독일오픈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독일오픈 남자복식에서 우승한 조대성(왼쪽)과 장우진(왼쪽에서 두번째). 연합뉴스

한국 남자탁구 '대세'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조대성(대광고)이 만리장성을 넘고 국제탁구연맹(ITTF) 독일오픈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장우진-조대성 조(123위)는 2일 독일 마그데부르크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마룽-린가오윤 조에 3대 2(10-12 15-13 12-14 14-12 11-6)로 역전승했다.

지난해 9월 아시아선수권에서 국제대회에 처음 나선 장우진-조대성 조는 4개월 만에 국제 오픈 대회 결승에서 중국 조를 꺾고 우승을 차지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마룽과 린가오윤은 단식에서 세계랭킹 3, 4위에 올라있는 실력자들이다.

장우진-조대성 조는 전날 준결승에서는 선배 정영식(국군체육부대)-이상수(삼성생명) 조(2위)를 3대 1(11-8 11-5 7-11 11-3)로 제압했다.

다른 종목에서는 한국 선수들의 메달권 진입이 불발됐다.

남자 단식에서는 조승민(113위·삼성생명)이 32강에서 량징쿤(9위·중국)에 역전승한 것을 시작으로 승승장구했지만 8강에서 마룽에 0대 4로 완패했다.

여자 단식은 서효원(한국마사회), 최효주(삼성생명) 모두 32강에서 탈락했고, 여자 복식은 최효주(삼성생명)-신유빈(수원 청명중 졸업) 조가 8강에 오르는 데 그쳤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