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과 히딩크 감독, 호주 산불피해 돕기 자선경기서 재회한다

5월 23일 호주 시드니서 산불 피해 돕기 기금 마련 위해 자선 경기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의 4강 신화를 함께 썼던 '레전드' 박지성(39)과 거스 히딩크(74·네덜란드)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호주 산불피해를 돕기 위해 마련된 자선 경기에서 다시 만난다.

호주축구협회(FFA)는 30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전·현직 호주 국가대표팀 감독인 히딩크와 그레이엄 아널드를 자선 축구 경기 사령탑으로 각각 선임했다고 알렸다.

히딩크 감독이 호주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2006년 독일월드컵에 참가했을 때 아널드는 대표팀 코치였다.

FFA는 산불 피해를 돕기 위한 기금을 마련하려고 5월 23일 호주 시드니의 ANZ 스타디움에서 자선 경기를 개최한다.

FFA가 28일 발표한 16개국 21명의 자선 경기 참가 선수 1차 명단에는 현재 JS 파운데이션 이사장으로 활동하는 박지성도 포함됐다.

박지성은 디디에 드로그바(코트디부아르), 에밀 헤스키(잉글랜드), 다비드 트레제게(프랑스), 드와이트 요크(트리니다드 토바고), 다리오 시미치(크로아티아), 클라우디오 마르키시오(이탈리아), 뤼슈튀 레치베르(터키) 등 세계적인 스타플레이어 출신들과 산불 피해 돕기에 힘을 보탠다.

박지성과 히딩크 감독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쓴 한국 국가대표팀에서 사제의 인연을 시작했다.

월드컵이 끝나고 히딩크 감독이 네덜란드 명문 클럽 PSV 에인트호번 지휘봉을 잡은 뒤 박지성을 영입해 둘은 인연을 이어갔다.

입장료 등 수익금은 호주 산불 피해 구호 기금으로 쓸 예정인 이번 자선 경기는 소방관 올스타팀과 긴급구조대(SES) 올스타팀으로 나눠 치른다.

박지성과 히딩크 감독이 한 팀에 속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