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심판' MLB에 등장한다…올해 스프링캠프서 테스트

맨프레드 커미셔너 "테스트 과정…실제로 판정을 내리진 않을 계획"
"시간을 두고 메이저리그에 도입할 것"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로봇 심판'을 테스트하기로 했다. 단, 실제로 판정을 내리진 않는다.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진행 중인 세계경제포럼(WEF) 현장에서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독 시스템을 올해 애리조나·플로리다 스프링캠프 현장에서 테스트하기로 했다"며 "다만 실제로 판정을 내리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로봇 심판은 향후 시간을 두고 정착할 것"이라며 "나중엔 사람보다 훨씬 정확한 판정을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로봇 심판은 스프링캠프 테스트를 거쳐 올 시즌 일부 마이너리그 경기에서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은 컴퓨터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하는 것으로 '로봇 심판'으로 불린다.

야구장에 설치된 레이더가 투수의 공 궤적을 쫓고, 컴퓨터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한 뒤 홈 플레이트 뒤에 서 있는 인간 심판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해 독립리그 애틀랜틱리그와 제휴를 맺고 이 로봇 심판을 실제 경기에서 테스트했다.

올해엔 시범경기와 마이너리그 일부 경기에서 테스트한다.

수년간 테스트 기간을 거쳐 오류가 발생하지 않으면 메이저리그에 도입할 계획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심판 노조와 노사 합의를 하는 등 로봇 심판 도입에 필요한 여러 준비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