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호주에 2대0 완승"

김대원, 이동경 잇따라 골
대회 우승도 노린다 "결승 상대는 사우디"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김대원이 선취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벌린 채 달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김대원이 선취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벌린 채 달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가 9회 연속 올림픽에 진출했다. 세계 신기록이다.

22일 한국은 호주를 상대로 2020년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예선을 겸한 2020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가졌다.

이 경기 후반 10분 김대원이 첫 골을, 후반 31분 이동경이 결승골을 잇따라 넣으며 승리를 견인했다.

아울러 한국은 이 대회 결승에 진출, 대회 우승까지 노리게 됐다.

상대는 같은 날 먼저 우즈베키스탄을 1대0으로 꺾고 결승에 오른 사우디아라비아이다.

결승전은 나흘 뒤인 26일(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에 열린다. 설연휴 중반 저녁 황금시간대에 경기가 진행돼 국민들의 시선이 더욱 집중될 전망이다.

그러면서 대회 득점왕 배출 여부도 관전 포인트로 곁들여지고 있다. 앞서 오세훈, 조규성, 이동준이 각 2골씩 넣어 3골을 넣은 우즈베키스탄의 이슬롬존 코빌로프에 이어 득점 2위권을 형성했는데, 이동경도 추가됐다. 이동경은 8강 요르단 전에서 1골, 4강 호주 전에서 또 1골을 넣었다.

결국 결승전에서 오세훈, 조규성, 이동준, 이동경 가운데 추가골을 기록할 경우, 대회 득점왕 타이틀도 노릴 수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