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최민정, 4대륙대회 전관왕 달성…종합우승

여자 1,000m, 여자 3,000mSP, 여자 계주까지…'압도적인 기량'
남자부에선 황대헌이 종합 우승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이 13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제1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대회를 마친 뒤 이번 대회에서 획득한 금메달 5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이 13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제1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대회를 마친 뒤 이번 대회에서 획득한 금메달 5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4대륙선수권대회 전 종목 우승을 달성하며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최민정은 13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제1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서 여자 1,000m, 여자 3,000m 슈퍼 파이널, 여자 3,000m 계주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했다.

전날 여자 1,500m와 여자 500m에서 우승한 데 이어 여자부에 걸린 5개의 금메달을 모두 차지했다.

최민정은 여자 1,000m에서 1분32초712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개인 3개 종목을 모두 우승한 최민정은 상위 8명의 선수가 경쟁하는 여자 3,000m 슈퍼파이널에 진출해 다시 금메달을 추가했다.

그는 경기 초반 독주를 펼쳐 다른 선수들과 두 바퀴 차이를 낸 뒤 5분17초130의 기록으로 여유롭게 우승했다. 2위는 김아랑, 3위는 서휘민이 차지했다.

최민정은 종합 순위에서 136점으로 초대 우승자가 됐다. 서휘민은 47점으로 2위, 김아랑은 42점으로 4위에 올랐다.

최민정은 이어 열린 여자 3,000m 계주에서도 김아랑, 김지유(성남시청), 노아름(전북도청)과 함께 4분11초404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수확했다.

남자부에서는 남자 1,000m에서 황대헌이 1분27초719의 기록으로 우승했고, 박지원(성남시청)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 비유럽국가 선수들이 출전해 경쟁하는 대회로, 올해 신설됐다.

비유럽국가 중 한국, 중국, 캐나다가 쇼트트랙 강국으로 꼽히지만, 중국, 캐나다의 간판급 선수들이 대거 불참하면서 한국이 금메달을 독식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