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샷 코리안' 안병훈·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첫날 승전보

포볼 경기 인터내셔널팀 4승 1패 앞서…21년 만에 2번째 우승 노려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경기에서 애덤 스콧(호주)과 호흡을 맞춘 안병훈 선수가 브라이슨 디섐보와 토니 피나우의 미국팀에 2홀 차로 승리했다. AP연합뉴스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경기에서 애덤 스콧(호주)과 호흡을 맞춘 안병훈 선수가 브라이슨 디섐보와 토니 피나우의 미국팀에 2홀 차로 승리했다. AP연합뉴스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경기에 애덤 해드윈(캐나다)과 함께 인터내셔널 팀 두 번째 주자로 나선 임성재 선수가 7번홀에서 아이언 샷을 날리고 있다. 이들은 1홀 차로 이겨 팀에 첫 승리를 안겼다. AP연합뉴스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경기에 애덤 해드윈(캐나다)과 함께 인터내셔널 팀 두 번째 주자로 나선 임성재 선수가 7번홀에서 아이언 샷을 날리고 있다. 이들은 1홀 차로 이겨 팀에 첫 승리를 안겼다. AP연합뉴스

생애 처음으로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한 '코리안 듀오' 안병훈(28)과 임성재(21)가 첫날부터 나란히 승전보를 울렸다.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경기에 애덤 해드윈(캐나다)와 인터내셔널 팀 두 번째 주자로 나선 임성재는 잰더 쇼플리와 패트릭 캔틀레이가 호흡을 맞춘 미국팀을 상대로 1홀 차로 이겨 팀에 첫 승리를 안겼다.

임성재는 1번 홀(파4·373야드)에서 티샷을 그린 근처에 떨군 뒤 웨지로 살짝 띄워 굴린 두 번째 샷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짜릿한 이글로 기선을 잡았다.

2번 홀(파5)에서도 쇼플리의 버디에 버디로 응수한 임성재는 1홀 차로 뒤지던 9번홀에서 혼자 파를 기록하며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이어 16번홀에서 해드윈의 파세이브로 1홀 차 리드를 잡았고 나머지 두 홀을 잘 지켜다.

 

안병훈도 애덤 스콧(호주)와 함께 브라이슨 디섐보와 토니 피나우의 미국팀에 2홀 차로 승리했다. 스콧은 결정적인 버디 2개에 17번 홀(파4)에서 승리에 쐐기를 박는 파퍼트에 성공했다.

미국팀은 단장을 겸한 타이거 우즈가 저스틴 토머스와 호흡을 맞춰 마크 리슈먼(호주)과 호아킨 니만(칠레)을 4홀 차로 제압해 승점 1점을 챙겼을 뿐이다.

인터내셔널 팀은 이날 포볼 경기에서 4승 1패를 거둬 두 번째 우승으로 가는 디딤돌을 놨다. 역대 12번의 프레지던츠컵에서 인터내셔널팀은 1승1무10패로 미국팀에 열세다. 인터내셔널 팀은 1998년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미국을 꺾고 우승한 뒤 2005년부터 7연패를 당했다.

프레지던츠컵은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유럽을 제외한 세계연합팀)의 골프대항전이다. 경기 방식으로 삼고 있는 포볼은 각 팀 두 명의 선수가 각자 볼을 친 뒤 더 나은 선수의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게임이다. 2라운드는 두 명이 공 하나를 번갈이 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포섬 경기 방식으로 진행된다. 3라운드에서는 포볼과 포섬 방식이 모두 진행되고 마지막 날에는 스트로크 플레이를 통해 최종 승자를 결정짓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