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아시아 선수 첫 1위표…사이영상 설움 달래

디그롬, 2년 연속 사이영상 수상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벌랜더가 통산 두 번째 수상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을 포함해 총 88점을 얻어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을 포함해 총 88점을 얻어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괴물' 류현진(32)이 사이영상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아시아 선수 최초로 1위 표를 획득하는 데 성공하며 메이저리그 역사를 새로 썼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 2위 표 10장, 3위 표 8장, 4위 표 7장, 5위 표 3장으로 총 88점을 얻어 2위에 올랐다.

1위 표는 7점, 2위 표는 4점, 3위 표는 3점, 4위 표는 2점, 5위 표는 1점으로 계산해 합산 점수로 순위를 가린다.

영예의 사이영상 수상자는 1위 표 29장, 2위 표 1장으로 총 207점을 기록한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의 몫이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는 2위 표 8장, 3위 표 8장, 4위 표 6장, 5위 표 4장 등 총 72점으로 3위를 기록했다.

류현진의 사이영상 수상은 불발됐지만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아시아 선수 최초로 1위 표를 얻었다. 류현진에게 1위 표를 던진 이는 캘리포니아 지역지인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마크 위커 기자다.

지금까지 노모 히데오(일본), 왕젠밍(대만), 마쓰자카 다이스케, 다르빗슈 유, 이와쿠마 하사시(이상 일본) 등 우수한 아시아 출신 투수들이 사이영상에 도전했지만, 아무도 1위 표를 받진 못했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위 표 17장, 2위 표 13장, 171점으로 같은 팀에서 뛰었던 자유계약선수 게릿 콜(1위 표 13장, 2위 표 17장, 159점)을 제치고 수상했다.

벌랜더는 2011년에 이어 개인 두 번째로 사이영상 수상의 기쁨을 맛봤다.

사이영상은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 최고의 투수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전설적인 투수, 덴튼 트루 사이영의 이름을 따 1956년 제정됐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14일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 2위 표 10장, 3위 표 8장, 4위 표 7장, 5위 표 3장(88점)을 얻어 단독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14일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 2위 표 10장, 3위 표 8장, 4위 표 7장, 5위 표 3장(88점)을 얻어 단독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