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연맹 '귀화 선수' 오주한 기록 공인…신기록만 '유예'

케냐 출신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31·케냐명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 케냐 출신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31·케냐명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

대한육상연맹이 케냐 출신의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31·케냐명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의 기록을 공인했다.

3년 동안 오주한이 한국 신기록, 대회 신기록을 세워도 신기록으로 인정하지는 않지만, 기록만큼은 모두 '한국 선수가 세운 기록'으로 공인할 예정이다.

대한육상연맹 관계자는 22일 "귀화선수인 오주한의 기록은 기존 한국 선수들과 동일하게 기록 인정 및 관리된다.비공인 기록이라는 표현은 맞지 않는다"라며 "단, 오주한의 한국 신기록, 부별 기록, 대회 기록 등은 3년간(2018년 11월∼2021년 11월) 유예 기간 후 적용한다"고 밝혔다.

오주한은 20일 경주에서 열린 2019 경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08분42초에 완주하며 2위에 올랐다.

경주마라톤은 지난해 귀화한 오주한이 '한국인'으로 작성한 첫 마라톤 기록이다.

오주한은 지난해 7월 법무부 특별귀화 국적심의위원회를 통과한 후 9월 최종면접을 거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올해 3월 서울국제마라톤에서 기권한 오주한은 이번 경주마라톤에서 완주하며 한국 선수 오주한의 첫 번째 기록을 만들었다.

오주한은 도쿄올림픽 기준 기록(2시간11분30초)을 통과해 사실상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날 오주한은 이봉주가 보유한 2시간07분20초의 한국 기록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그러나 김이용(2시간07분49초), 황영조(2시간08분09초), 지영준(2시간08분30초), 김완기(2시간08분34초)에 이은 역대 남자마라톤 한국인 6위 기록을 작성했다.

대한육상연맹은 "오주한의 기록을 한국 역대 6위 기록으로 인정한다. 신기록을 세울 경우에는 기록을 유예하지만, 다른 기록은 모두 다른 한국 선수와 동일하게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