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래 좋노

휴스턴 애스트로스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왼쪽)와 중견수 조지 스프링어가 1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4차전에서 8대3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왼쪽)와 중견수 조지 스프링어가 1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4차전에서 8대3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