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떼 야구' 키움, 창단 두번째 한국시리즈 진출,

SK 10대 1 완파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승리한 키움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승리한 키움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승리한 키움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승리한 키움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 SK를 10 대 1로 꺾고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지은 키움 선수들이 관중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 SK를 10 대 1로 꺾고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지은 키움 선수들이 관중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벌떼 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플레이오프(PO)를 3연승으로 끝내고, 팀 창단 2번째로 한국시리즈(KS)에 진출했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PO 3차전에서 SK 와이번스를 10대1로 제압했다.

키움은 정규시즌 막판까지 선두 다툼을 벌이다가 3위로 정규시즌을 마쳤다. 그러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3대0으로 승리하고 2차전에서 난타전 끝에 8대7로 승리를 거뒀고, 3차전마저 승리로 장식하면서 3연승으로 PO 관문을 통과했다.

넥센 시절이던 2014년 이후 5년 만에 구단 통산 두 번째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키움은 22일부터 정규리그 우승팀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를 치른다.

2008년 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한 뒤 창단한 키움은 2014년 처음 KS에 진출했으나 삼성 라이온즈에 2승 4패로 패한 바 있다.

3차전은 완승이었다. 키움은 3회 말 2사 1, 2루에서 터진 이정후의 우익수 쪽 2루타로 2점을 선취했다. 2차전 결승타의 주인공이었던 송성문도 4타수 3안타 2타점 3득점으로 미친 활약을 선보였다. 2차전 최우수선수(MVP) 김규민도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벌떼 수비 역시 위력적이었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가 4⅔이닝 1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간 뒤 불펜진이 줄줄이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앞선 2경기에 이어 승리를 지켰다. 6회부터 9회까지 김성민과 한현희, 김상수, 윤영삼이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키움은 5회 4안타와 사사구 2개, 상대 실책을 묶어 5득점 하며 9대1로 달아나며 승리를 굳혔다.

지난해 PO에서 키움을 꺾고 KS에 진출해 우승까지 한 '디펜딩챔피언' SK는 올해 가을 무대에서 투타 모두 고전을 면치 못하며 단 1승도 챙기지 못하고 쓸쓸하게 퇴장했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