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리그앙 3경기 만에 데뷔골…팀은 개막 첫 승

전반 11분 결승 골…보르도, 디종에 2-0 승리…

황의조(27·보르도)가 25일(한국시각)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제라르에서 열린 2019-2020 리그앙 정규리그 3라운드 디종 FCO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1분 선제골을 터트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황의조(27·보르도)가 25일(한국시각)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제라르에서 열린 2019-2020 리그앙 정규리그 3라운드 디종 FCO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1분 선제골을 터트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보르도의 황의조(27)가 3경기 만에 데뷔 골을 터뜨렸다.

황의조는 25일(한국시각)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제라르에서 열린 2019-2020 리그앙 정규리그 3라운드 디종 FCO와의 원정 경기에서 결승 골을 터뜨려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개막 후 1무 1패로 승리가 없던 보르도는 황의조의 활약을 앞세워 시즌 첫 승을 거뒀다.

5일 제노아(이탈리아)와 프리시즌 경기에서 골 맛을 봤던 황의조는 리그앙에서 치른 3경기 만에 마수걸이 골을 신고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경기 중 처음으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사무엘 칼루의 긴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페널티 지역 바깥 왼쪽에서 간결한 움직임으로 수비수를 따돌린 후 오른발 감아 차기 슛으로 디종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드를 잡은 보르도는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로리스 베니토의 추가 골을 더해 격차를 2골로 벌렸다.

첫 골 이후 한차례 슈팅을 더 기록한 황의조는 약 71분간 그라운드를 누빈 후 후반 26분 교체됐다.

디종의 후반 공세를 막아낸 보르도는 시즌 첫 무실점 경기를 치르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순위도 9위(승점 4)로 올랐다.

황의조는 다음 달 1일 올림피크 리옹을 상대로 리그 2호 골을 노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