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래 좋노

텍사스 레인저스 이시아 카이너-팔레파(왼쪽)가 19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경기 11회에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동료 스콧 하이네만(가운데), 루그네드 오도어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 추신수가 4차례 출루로 맹활약하며 팀의 역전 연장 끝내기 승리에 기여한 가운데 텍사스는 8-7로 이겼다. 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이시아 카이너-팔레파(왼쪽)가 19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경기 11회에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동료 스콧 하이네만(가운데), 루그네드 오도어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 추신수가 4차례 출루로 맹활약하며 팀의 역전 연장 끝내기 승리에 기여한 가운데 텍사스는 8-7로 이겼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