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월드컵 개막 D-12…한·중·일서 평가전 잇달아 개최

24일부터 인천에서 한국·리투아니아·체코·앙골라 4개국 대회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개막이 11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에서 월드컵 본선 평가전 성격의 국제 친선 대회가 잇따라 열린다.

31일 중국에서 열리는 농구월드컵에는 총 32개국이 출전하며 2020년 도쿄올림픽 대륙별 예선을 겸하고 있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국가가 올림픽 본선에 나가고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에서는 상위 2개국씩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먼저 우리나라에서는 24일부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친선대회가 인천에서 열린다. 우리나라(FIBA 랭킹 32위)를 비롯해 리투아니아(6위)와 체코(24위), 앙골라(39위)가 출전한다.

이번 농구 월드컵 조별리그 B조에서 러시아(10위), 나이지리아(33위)를 상대해야 하는 우리로서는 좋은 '모의고사'가 될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31일 아르헨티나, 9월 2일 러시아, 9월 4일 나이지리아와 차례로 월드컵 조별 리그를 치른다.

중국에서는 이란(27위), 나이지리아, 폴란드(25위), 몬테네그로(28위)가 출전하는 4개국 대회가 예정됐으나 대회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일본(48위)은 22일부터 25일까지 사이타마에서 4개국 초청 대회를 개최한다. 이 대회에는 일본과 아르헨티나(5위), 독일(22위), 튀니지(51위)가 출전한다.

우리나라는 이번 농구월드컵에서 이란, 중국, 필리핀(31위), 요르단(49위)보다 높은 순위에 올라야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