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가 2골' 대구, 안방서 광저우 격파…ACL 데뷔 2연승

새 전용구장서 연승 행진…시즌 4경기 무패 상승세

12일 DGB대구은행파크(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 대구FC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 두번째 골을 넣은 대구 에드가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DGB대구은행파크(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 대구FC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 두번째 골을 넣은 대구 에드가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FC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데뷔 이후 2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하며 2019시즌 초반 돌풍을 이어갔다.

대구는 12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2차전 홈 경기에서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를 3-1로 격파했다.

12일 DGB대구은행파크(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 대구FC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 대구 김대원이 팀의 3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DGB대구은행파크(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 대구FC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 대구 김대원이 팀의 3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으로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AFC 챔피언스리그에 나선 대구는 5일 멜버른 빅토리와의 호주 원정 1차전 3-1 승리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2회 우승에 빛나는 중국의 강호 광저우까지 잡는 놀라운 상승세를 지속했다.

K리그1 두 경기에서도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와의 1-1 무승부를 포함해 2경기 무패(1승 1무)로, 이번 시즌 4경기 무패(3승 1무)를 내달렸다.

지난 9일 문을 연 새 전용구장에서는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개장 경기(2-0 승)에 이어 2연승을 거뒀다.

12일 DGB대구은행파크(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 대구FC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 대구 에드가가 두번째 득점 후 세징야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DGB대구은행파크(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 대구FC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 대구 에드가가 두번째 득점 후 세징야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반엔 높은 점유를 바탕으로 한 광저우의 공세가 매서웠지만, 대구는 이내 전열을 정비하고 '에이스' 세징야를 필두로 조금씩 영점을 잡기 시작했다.

전반 17분 프리킥 상황에서 세징야가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낮게 찬 것이 쩡청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전반 21분엔 세징야의 페널티 아크 왼쪽 중거리 슛이 다시 쩡청에게 잡혔다.

몰아치던 대구는 전반 24분 홈 팬들에게 AFC 챔피언스리그 첫 골을 선물했다.

대구가 자랑하는 공격 삼각편대의 연결이 빛났다.

김대원이 하프라인 쪽에서 넘어온 세징야의 긴 패스를 '택배 크로스'로 연결했고, 골대 앞의 에드가가 오른 다리를 쭉 뻗어 밀어 넣었다.

리드를 잡은 뒤엔 수비 응집력도 좋아지며 주도권을 틀어쥔 대구는 전반 43분 다시 세 선수의 빠른 연결에 힘입어 에드가가 두 번째 골을 뽑아내며 광저우의 기를 죽였다.

왼쪽 측면의 김대원이 페널티 아크 부근 세징야에게, 이어 세징야가 페널티 지역 중앙을 파고들던 에드가에게 볼을 연결했고 다시 에드가의 오른발이 골문을 열었다.

에드가는 멜버른과의 1차전 동점 골에 이어 AFC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고, K리그1 2경기까지 이번 시즌 4경기에서 모두 득점하는 기염을 토했다.

후반 시작하며 두 명의 선수를 한 번에 바꾸며 반격을 노린 광저우는 교체카드 효과를 보며 8분 만에 한 골을 만회했다.

교체 선수 중 한 명인 웨이스하오의 오른쪽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를 안데르송 탈리스카가 왼발로 마무리했다.

이후 다소 수세에 몰렸던 대구는 후반전 중반 이후 '영건' 김대원이 그라운드를 휘저으며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김대원은 후반 34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 맞고 나온 공을 강한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으나 살짝 빗나가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2분 뒤 비슷한 위치에서 다시 오른발 슛을 골문에 꽂으며 쐐기를 박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