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날씨 심상치 않네…두산-SK 한국시리즈 4차전 어떻게 되나

인천날씨. 네이버 인천날씨 캡처. 인천날씨. 네이버 인천날씨 캡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열리는 8일, 인천날씨가 심상치 않다. SK행복드림구장에는 오후까지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고 있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는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인천날씨는 오전부터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비가 내리고 있다.

현재 인천에는 시간당 2mm의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오후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전날(7일) 한국시리즈 3차전 이후 방수포를 쳐놓긴 했지만 예측하기 어려운 상태다.

KBO 관계자는 "오전부터 비가 많이 쏟아지고 있다고 들었다"며 "경기 개시 3시간 전부터 취소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상황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다면 관객 입장하기 전에 일찍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하는 게 낫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