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다저스 단장 '라이벌' 샌프란시스코 사장직 수락

3루 코치는 텍사스 감독 선임…타격코치는 신시내티로 이적

파르한 자이디 전 LA 다저스 단장 파르한 자이디 전 LA 다저스 단장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구단의 단장이 '라이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구단 사장으로 옮긴다.

파르한 자이디 다저스 단장은 7일(한국시각) 샌프란시스코 구단이 내건 야구 운영 부문 사장직 제안을 수락했다. 이로써 4년간 다저스를 이끈 자이디 단장은 사장으로 영전해 쇠락한 샌프란시스코에 새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전망된다.

2010년, 2012년, 2014년 월드시리즈 정상에 오른 샌프란시스코는 주전들의 노쇠화와 전력 보강 실패로 2016년 이래 내리막을 탔다. 2016년 올스타전 이래 올해 정규리그까지 성적은 메이저리그 30개 팀 중 4번째로 좋지 않은 167승 229패다.

샌프란시스코의 자이디 영입은 구단 운영의 전면적인 방향 전환을 의미한다고 미국 언론은 평가했다. 샌프란시스코가 야구인들의 현장 감각을 중시하는 '올드 스쿨'식 구단 경영을 포기하고 이젠 분석 자료를 중시하는 메이저리그 유행을 따르겠다는 걸 의미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