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프로야구도 때리나?…수도권 2개 구단 투수 2명 의혹

"고교 시설 야구부서 피해 입어"

프로야구 구장.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연합뉴스 프로야구 구장.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연합뉴스

한국프로배구계에서 촉발된 '학교폭력(이하 학폭)' 의혹이 프로야구계로 번지고 있다.

최근 프로야구 수도권 2개 구단의 투수 2명에 대한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1일 온라인 야구 커뮤니티에 두 투수와 고교 시절 함께 야구부에서 활동했다는 A씨는 자신의 이름과 함께 두 투수의 실명을 밝히며 이들로부터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지목된 투수 두 명은 구단 자체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투수의 소속 구단은 민감한 사안인만큼 자세하게 조사를 진행한 후 결과를 밝힐 계획이다.

이보다 앞서 한화이글스 소속 선수를 향한 학교 폭력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해당 선수는 의혹을 부인했고 한화 구단은 "최근 소속 선수 학교 폭력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사실 입증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당사자 간 기억이 명확하게 다르고, 근거가 될 수 있는 학폭위 개최 기록이 해당 학교에 없다. 구단은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분의 일관적인 입장도 존중한다.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