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당 1.13골·3경기 연속골·평점 7.5…손흥민의 '킬러 본능'

LASK와 유로파리그 1차전서 쐐기골…시즌 첫 교체출전에도 '득점'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이 2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에서 LASK 필립 비싱거와 볼을 다투고 있다. 토트넘이 3대0으로 이겼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이 2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에서 LASK 필립 비싱거와 볼을 다투고 있다. 토트넘이 3대0으로 이겼다. 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무서운 '킬러 본능'이 시즌 초반부터 빛을 발하고 있다.

이번 시즌 선발로만 8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이번에는 첫 후반 교체출전에서 시즌 9호골을 작성하며 '전천후 골잡이'로 이름을 드높였다.

손흥민은 2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에서 2대0으로 앞서던 후반 17분 개러스 베일 대신 교체로 투입됐다.

손흥민이 이번 시즌 벤치에서 대기하다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것은 처음이다.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유로파리그 예선을 동시에 치르는 '지옥 일정'에도 매서운 발끝 감각을 잃지 않은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나선 지 22분 만에 골맛을 봤다.

손흥민은 후반 39분 '이적생' 카를루스 비니시우스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헤딩으로 찔러준 패스를 받아 LASK의 최종수비를 무력화하는 침투를 펼친 뒤 골키퍼와 1대 1 상황에서 정확한 왼발 슛으로 3대0 쐐기골을 꽂았다.

이번 득점으로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5경기(7골)와 유로파리그 3경기(2골)를 합쳐 8경기에서 9골을 쌓았다.

경기당 득점만 따지만 1.13골이다. 말 그대로 매 경기 득점포나 다름없다. 손흥민이 출전한 9경기에서 득점하지 못한 경기는 3경기뿐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전반에 4골, 후반에 5골을 터트렸다.

지난 19일 웨스트햄전에서 킥오프 45초 만에 득점에 성공, 이번 시즌 가장 이른 시간에 골맛을 보더니 이날 LASK를 상대로는 후반 39분에 쐐기골을 넣어 이번 시즌 가장 늦은 시간 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와 5라운드 연속 득점에 이어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1차전까지 득점포를 가동하며 3경기 연속골의 기쁨도 맛봤다. 손흥민의 특유의 '몰아치기'가 이번 시즌에도 이어지는 분위기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득점 행보'만 따지면 2016-2017시즌 작성한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21골) 달성도 무난할 전망이다.

 

손흥민의 LASK전 득점에 후스코어드닷컴은 평점 7.5를 줬다.

벤치에서 대기하다 28분만 소화한 손흥민은 후반전 교체를 들어간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평점이다. 선발로 나선 선수들과 비교해도 팀내 5번째 평점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