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인천 임완섭 감독, 7연패 부진 책임지고 사의(종합)

개막 9경기 무승 '강등 1순위'…"감독이 책임져야…변화 필요한 시점"

임완섭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임완섭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최근 7연패를 포함해 2020시즌 프로축구 K리그1 개막 이후 9경기째 승리를 거두지 못한 인천 유나이티드의 임완섭(49·사진) 감독이 사의를 밝혔다.

임 감독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K리그1 9라운드 원정 경기를 마치고 공식 기자회견에서 "팬들과 구단에 죄송할 따름이다. 감독으로서 모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변화가 필요한 시점인 것 같다. 조만간 빨리 구단과 합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실상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한 것이다.

구단이 사의를 수용하면 임 감독은 부임 5개월도 채 되지 않아 팀을 떠나게 된다.

인천은 이날 서울에 0대1로 지면서 7연패를 당했다. 개막 2경기 무승부를 포함하면 9경기째 승리 없이 최하위(승점 2)로 처졌다.

개막 이후 3골밖에 넣지 못할 정도로 공격에서 어려움을 겪었는데, 앞선 5경기 14골을 얻어맞으며 연패에 빠졌던 서울을 상대로도 골문을 열지 못했다. 끝 모를 부진은 결국 임 감독의 사의 표명으로 이어졌다.

K리그2(2부) 안산 그리너스를 이끌다가 지난해 말 물러난 임 감독은 두 달도 지나지 않은 올해 2월 초 인천 지휘봉을 잡고 현장에 돌아왔다.

지난 시즌 막바지 췌장암 투병 중에도 팀을 지휘한 유상철 감독이 치료에 전념하고자 올해 1월 명예 감독으로 물러나면서 뒤늦게 후임자 물색에 나섰고, 대전 시절 유 감독을 보좌한 경험이 있는 임 감독을 낙점했다. 여기엔 유 감독의 추천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