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감독, 이랜드 '방호복 5천벌 기부'에 힘보태

정정용 이랜드 FC 감독 정정용 이랜드 FC 감독

K리그2 서울 이랜드 FC를 이끄는 대구 출신인 정정용 감독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탰다.

23일 이랜드 구단에 따르면 정 감독은 대구경북 지역의 현장 의료·방역진, 봉사자 등에게 방호복 5천벌을 지원하는 이랜드 재단의 기부에 동참했다. 이 방호복은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영남대병원, 대구 문성병원에 전달된다.

정 감독은 "부모님과 가족 모두 대구에 있어 어떤 형태로든 돕고 싶었는데, 도움을 드릴 수 있는 것에 감사하다. 모든 분이 힘을 내서 코로나19를 잘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근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긴급 기금으로 10억원을 내놓은 이랜드 재단은 대구경북 현장에 있는 의료, 방역진 및 봉사자 등에게 20여 일간 2만4천인분의 도시락을 제공중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