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작가' 삼성 백정현, 두 자리 승수 도전

스프링캠프 자체평가 및 LG전 포함, 5이닝 1실점 호투
꾸준함이 무기, 팀내 최다승 선발로 입지 굳힐 전망

삼성라이온즈 백정현이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볼파크에서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백정현이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볼파크에서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부상없이 시즌을 완주한 것으로 지난 시즌을 보냈다면 올해는 더 많은 승수를 올리는 것이 목표입니다."

꾸준함을 무기로 묵묵히 마운드를 책임져왔던 좌완 투수가 조용히 투지를 불태우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백정현의 이야기다.

2007년 프로선수로 데뷔한 백정현은 매년 꾸준한 모습으로 공을 던져왔다. 2016년 시즌 말부터 선발과 구원을 오가다 2018년 선발 투수로 입지를 굳혔다. 지난해에는 총 28경기 157이닝에 출전, 8승 10패 평균자책점 4.24를 기록했다. 시즌 중간에는 NC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생애 첫 완봉승을 거두기도 했다.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규정이닝을 채운데다 팀 내 투수 중 최다 승, 최다 이닝으로 앞장서며 토종 선발진으로 자신의 위치를 찾아가고 있다. 이번 스프링캠프에서도 자체평가전과 LG트윈스와의 연습경기에 각각 2이닝, 3이닝 등 모두 5이닝 출전해 1실점으로 틀어막는 등 호투를 선보였다.

백정현은 "윤성환, 오승환 등 앞선 선수들이 야구하는 것을 보며 맡은 역할에 묵묵히 공을 던지는 모습을 배우고 싶다. 이런 모습이 팀에 도움이 되고 팀을 위한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올해는 많은 승리를 올리겠다고 다짐한 백정현은 두자리 수 승리에도 도전한다. 이를 위해 전체 구종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직구 구속을 높이는 훈련에 집중했다. 지난해 백정현의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137.3㎞로 올해 최소 140㎞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다.

백정현은 "구속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지난 시즌 후반에는 다양한 공을 던진 것 같다. 상대팀 타자가 누구든 상관없이 이길 수 있는 공을 던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시즌을 보내면 백정현은 데뷔 후 첫 FA자격을 얻는다. 이에 대해 그는 "평가는 외적인 것으로 제가 상관할 부분이 아니다. 제가 맡은 역할에 집중할 뿐이다"고 했다.

백정현은 '포커페이스'로도 유명하다. 팀의 승패를 떠나 어떤 상황에도 담담한 표정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스스로 마인드컨트롤을 한다. 감정의 기복이 심하지 않고 평상심을 유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백정현은 또 경기 외적으로 사진을 잘 찍어 '백작가'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올 시즌 백정현은 그가 찍은 사진처럼 선명하고 인상적인 성적을 남길 수 있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