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U-17 월드컵서 멕시코에 막혀 첫 4강행 꿈 무산(종합)

8강서 후반 32분 아빌라에 통한의 결승골 헌납…0-1로 져 8강 탈락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우승을 꿈꾸던 '리틀 태극전사'들의 위대한 도전이 8강에서 멈춰 섰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대표팀은 11일 브라질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멕시코와 2019 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0대1로 무릎을 꿇었다.

우승을 목표로 U-17 월드컵에 나선 한국은 10년 만에 역대 최고 성적인 8강(1987년·2009년·2019년)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4강 문턱에서 멕시코에 덜미를 잡히면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한국을 꺾은 멕시코는 8강전에서 파라과이를 4대1로 격파한 네덜란드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됐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