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꾼 스윙' 최호성, 일본프로골프 헤이와 챔피언십 낚았다.

포항출신 프로골퍼 최호성(46·사진)이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헤이와 PGM 챔피언십(총상금 2억엔)을 낚았다.

'낙시꾼 스윙'으로 유명한 최호성은 10일 일본 오키나와의 PGM 골프리조트(파71·7천226야드)에서 끝난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12언더파 272타로 준우승한 이마히라 슈고(일본)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4천만엔(약 4억2천만원).

지난해 11월 카시오 월드오픈에서 우승, JGTO 통산 2승을 거둔 최호성은 약 1년 만에 통산 3승을 달성했다.

스윙 동작이 마치 낚시꾼이 채를 잡아채는 듯한 모습과 비슷하다고 해서 '낚시꾼 스윙'이라는 별명이 붙은 최호성은 SNS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올해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유러피언투어에 초청 선수로 출전했을 정도로 전 세계적인 인기스타로 자리 잡고 있다.

주무대인 일본에서는 '도라상(Tora-san)'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최호성 이름의 '호(虎)'가 일본에서 '호랑이'라는 뜻의 '도라'로 읽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