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브라질전 23명 태극전사 확정

손흥민·황의조·조현우 등 최정예, 14일 레바논과 월드컵 2차 예선 및 19일 브라질과 친선경기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4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레바논 원정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리는 브라질과 친선경기에 나설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4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레바논 원정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리는 브라질과 친선경기에 나설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바논 원정과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 나설 태극 전사들이 확정됐다.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4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두 차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에 나설 23명의 국가대표 선수를 발표했다.

대표팀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후 아랍에미리트(UAE)로 이동해 19일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벌인다.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를 비롯해 수비진의 주축인 김민재(베이징 궈안), 김영권(감바 오사카), 이용(전북)과 핵심 미드필더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인범(밴쿠버) ,이강인(발렌시아)등이 재 발탁됐다. 2차 예선 시작 이후 주세종(FC서울)이 처음 발탁됐고 대구FC 소속으로는 조현우가 선발됐다.

우리나라는 카타르 월드컵 2차 에선에서 현재 2승 1무로 H조 5개 팀 중 1위를 달리고 있다. 대표팀은 10일 소집돼 바로 11일 오전 0시 15분 인천공항에서 아부다비로 떠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