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1일 오타니와 첫 대결 전망…시즌 10승 도전

2019년 미국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로 꼽히는 류현진(32·사진)이 일본이 자랑하는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첫 맞대결을 펼친다.

류현진은 11일 오전 11시 7분(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에인절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미국 ESPN은 11일 에인절스전 다저스 선발 투수로 류현진을 예고했다. 다저스 로테이션상 류현진의 차례이기도 하다.

오타니는 2018년 투타 겸업으로 화제를 모으며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차지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에인절스전에서 한 차례도 등판하지 않았고, 둘의 맞대결은 없었다.

오타니는 2018년 다저스를 상대로 10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을 올렸다. 투수로는 다저스전에 등판하지 않았다.

류현진과 오타니는 국가대항전에서도 맞대결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팔꿈치 수술을 받은 오타니는 올해 타자로만 나선다. 8일까지 타율 0.240, 5홈런, 20타점을 기록 중이다.

올해 류현진은 9승 1패 평균자책점 1.35의 놀라운 투구를 이어가고 있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단독 1위고, 다승은 공동 1위다.

 

류현진은 에인절스를 상대로 개인 통산 3경기 2승 평균자책점 0.83의 압도적인 성적을 낸 덕에 마음 편하게 등판을 준비할 수 있다. 그는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치른 2경기에서도 1승 평균자책점 1.42로 호투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