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한국선수 5번째로 MLB 이주의 선수 수상

박찬호-김병현-추신수-강정호 이후 5번째
2경기 선발 등판에서 2승 17이닝 무실점 '완벽투'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지난 1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희생번트를 시도하고 있다. USA TODAY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지난 1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희생번트를 시도하고 있다. USA TODAY연합뉴스

시즌 5승 달성에 성공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생애 처음이자 한국 선수로는 5번째로 메이저리그(MLB) '이주의 선수상'을 받았다.

MLB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각) 5월 둘째 주 이주의 선수로 내셔널리그 류현진, 아메리칸리그 마이크 파이어스(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류현진은 두 번의 선발 등판에서 1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15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은 단 1개만 허용했다"고 지난 한 주간 류현진의 활약상을 소개했다.

류현진은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완봉승을 거뒀다.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에서도 8이닝 동안 1피안타 9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 시즌 다섯 번째 승리투수가 됐다. 특히 이날 8회 1사까지 노히트노런을 기록하는 등 완벽한 피칭을 뽐냈다.

MLB 사무국은 "올 시즌 다저스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건 4월 첫째 주 코디 벨린저 이후 두 번째"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에 앞서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이 상을 받은 선수는 4명에 불과하다.

2000년 9월 넷째 주 박찬호(당시 다저스·내셔널리그), 2002년 7월 둘째 주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내셔널리그)이 한 차례씩 받았다.

추신수(당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아메리칸리그)는 2010년 4월 둘째 주와 그해 9월 셋째 주에 이 주의 선수로 선정돼 한국선수로는 유일하게 두 차례 받았다.

가장 최근에 이 주의 선수로 선정된 선수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다. 2016년 9월 둘째 주 내셔널리그 수상자로 선정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