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후 사망 3명 추가돼 총 5명…사망자 모두 AZ백신 접종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백신 자체 접종이 실시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백신이 놓여있다. 이날 총 50여 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연합뉴스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백신 자체 접종이 실시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백신이 놓여있다. 이날 총 50여 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뒤 사망하는 사례가 3명 추가되면서 총 5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이들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사망과 백신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4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이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뒤 사망한 사람이 3명 추가돼 누적 5명으로 늘었다.

이날 추가된 사망자(3명) 중 ▷전북지역 요양병원 2곳에서 2명 ▷대전 중증장애시설에서 1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 지역 사망자 2명은 모두 50대 기저질환자 남성으로, 1명은 전주시 소재 요양병원 입원자로 지난 2일 오전 9시쯤 백신을 접종했으며 41시간 뒤인 이날 오전 2시쯤 사망했다. 심뇌혈관 질환을 앓았던 이 사망자는 지난해 6월 뇌출혈이 발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1명은 부안군 소재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로 지난 3일 오전 11시께 백신을 맞고 15시간이 경과한 이날 오전 2시께 숨졌다. 심근경색과 당뇨 등의 기저 질환이 있었다.

나머지 1명은 대전 중증장애시설 입소자인 20대 여성은 지난 2일 접종을 받은 뒤 15시간 후 이날 오전 5시 30분쯤 사망했다.

앞서 전날 경기도 고양과 평택에서도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사망한 5명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추진단은 이날 추가로 확인된 3명의 사인이 예방 접종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