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 하지 말란 법 있나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게시글 캡처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게시글 캡처

광명 신도시 땅 투기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앞두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 LH 내부에서 이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이 나와 공분을 사고 있다.

3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LH 직원들의 반응을 엿볼 수 있는 게시글들이 올라왔다. 블라인드는 회사 이메일 계정으로 인증을 받아야 글을 쓸 수 있다.

한 LH 직원은 "내부정보를 활용해서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건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투기 의혹을 사고 있는 직원들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또 다른 직원은 "요즘 영끌하면서 부동산에 몰리는 판국에 LH 1만명 넘는 직원들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얻어걸렸을 수도 있다"고 옹호했다.

다른 직원은 "개발제한구역이었던 곳이 공공주택지구 지정됐다고 취소되서 특별관리지역이었"며 "누가 개발해도 개발될 곳이었는데 내부정보로 샀다고 하다니"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LH 내부 반발도 감지됐다. 한 직원들은 "젊은 직원들 분노가 엄청나다. 왜 저런 꼰대들 때문에 애먼 젊은 직원들만 피해봐야하는지 한탄하고 욕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