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곽상도 '檢과거사위 고소' 관련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 소환

전북 익산에서 발생한 이른바 '약촌 오거리 살인사건' 범인으로 몰려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최모 씨에 대한 국가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이 나오자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황상만 형사(왼쪽)와 박준영 변호사(오른쪽)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익산에서 발생한 이른바 '약촌 오거리 살인사건' 범인으로 몰려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최모 씨에 대한 국가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이 나오자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황상만 형사(왼쪽)와 박준영 변호사(오른쪽)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과거사위원회를 수사 중인 검찰이 '재심 전문' 변호사로 잘 알려진 박준영 변호사를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박 변호사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김학의 사건' 조사팀에서 활동하다 사퇴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는 전날 박 변호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진상조사단의 조사 과정에 관해 물었다.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와 대검 진상조사단 관계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서다.

앞서 검찰과거사위는 2019년 5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뇌물수수 의혹 사건의 최종 심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윤 전 고검장이 뇌물공여자인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만나 골프를 치거나 식사를 했다는 진술과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과거사위는 또 2013년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 과정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곽 의원이 개입해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재수사를 권고했다.

두 사람은 검찰 수사 결과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이후 과거사위와 진상조사단 관계자들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