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었다고 女 배달원에 성희롱…배달원 父 "우는 딸 보면 가슴 찢어져"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배달이 조금 늦었다는 이유로 부녀가 운영하고 있는 치킨집을 향해 온갖 인신공격을 서슴치 않은 악성리뷰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연이어 터지는 악성리뷰 사건에 '배달후기 무용론'까지 나오고 있다.

28일 '배달 4분 늦었다고 들은 욕설 수위'라는 제목의 글이 여러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했다.

해당 리뷰에는 별점 1점과 함께 "알바생 자식이니? 찾아오라고? 시간 늦게 배달하는 게 당연한 거니?"라며 "XX 못해서 알바하면 그런 소리는 하지 말아야지"하며 성적인 발언과 함께 심한 욕설을 덧붙였다.

이에 이 치킨집 사장은 댓글을 통해 "일단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렸는데도 이렇게 계속 성적인 발언과 심한 욕설로 저희 딸이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사장을 해명을 미루어보면 아빠가 운영하는 치킨집에 딸이 직원으로 일하면서 근거리는 배달도 도맡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그날 주문이 많아서 배달 예상시간을 60분으로 잡고 정확히 60분에 출발했다"며 "고객님의 집과 저희 매장이 가까워 7분 안에 도착할 거리라서 제 딸이 배달 예상시간과 5~10분 정도 차이가 날 수 있음을 전달드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온갖 모욕적인 발언과 심한 욕설을 듣고 찾아온다는 협박에 그날 하루종일 우는 딸아이를, 장사하는 입장에서 네가 참고 넘어가야 한다고 다독여주지 못했지만 제 마음은 찢어지는 것 같았다"고 적었다.

사장은 "손님께 전화로도 거듭 사죄드렸는데 리뷰로 제 딸아이를 성접대하는 여자 취급하고 저급한 여자 취급하는 건 참지 못하겠다"며 "배달 4분 늦은 건 죄송하지만 이런 글 쓰시고 제 딸아이에게 심한 욕설과 저급한 여성 취급한 것은 사과해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리뷰를 본 누리꾼들은 분노했다. 벌써 몇번째 악성리뷰 사건이냐며 갈수록 더 악랄해진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한 누리꾼은 "제발 배달 리뷰 없애라. 멀쩡한 음식을 싱크대에 쳐박지를 않나, 가만 있는 업체에 시비를 걸지 않나, 단순 악플보다 더 하다. 자영업자의 생업을 미끼로 도가 넘치는 갑질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아버지는 무슨 마음이겠느냐", "자기 딸이 저런 무지막지한 폭언 듣고 우는 거 보면 어떤 마음일까", "법적 처벌 받을 수 있게 해주세요", "배민(배달의민족)에서도 업자 보호 차원에서 좀 나서줬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들이 이어졌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소비자권리를 위해서 리뷰는 남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앞뒤 전후사정을 다 들어봐야 한다", "이것만 봐서는 모르겠다", "서비스마인드가 없는 업주들도 심심찮게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