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1호 접종' 한솔요양병원 원장 부부…권 시장 "첫 접종 축하"

황순구 원장·이명옥 부원장 부부 "일상 복귀 위한 유일한 수단이 백신 접종"
첫날 대구 한솔요양병원 60여명 등 총 210명 시민 접종 예정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대구 북구 한솔요양병원에서 황순구 원장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대구 북구 한솔요양병원에서 황순구 원장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됐다.

26일 오전 9시쯤 대구 북구 한솔요양병원 앞은 이른 시간부터 의료진과 공무원, 취재진들로 북적였다. 병원 7층 원무과 앞 로비에는 간이 접종대가 마련됐다. 접종 후 경과를 살피며 15분 가량 앉아있을 수 있도록 접종대 옆에는 쉴 수 있는 의자도 줄지어 놓여 있었다.

접종주사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친 김현영 간호과장은 페이스쉴드와 장갑, 방호복, 마스크로 무장한 채 대구 1, 2호 접종자인 황순구 원장과 이명옥 부원장 부부를 기다리고 있었다.

김 과장은 "매일 하는 일인데도 많은 사람들 앞에서 하려니 떨린다"며 "그간 코로나 때문에 힘들었는데 접종을 할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 첫 접종이 시작된 것 자체가 매우 뜻 깊다. 하루빨리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기 바란다"고 했다.

오전 9시 20분, 황순구 원장은 대구 1호 접종자로 접종대 앞에 앉았다. 황 원장은 의사 가운을 벗고, 왼쪽 소매를 걷어 올린 뒤 접종에 앞서 발열 체크부터 했다. 김현영 과장이 알콜 솜으로 주사 부위를 소독 후 곧바로 왼쪽 상완근에 주사했다. 이를 지켜보던 대구시 관계자와 의료진들은 박수갈채를 쏟아냈다.

이후 과정은 일반 접종 과정과 같았다. 반창고를 붙이고 바로 일어선 황 원장은 "상쾌하다"고 했다. 그는 "'일상'이라는 기차역으로 가기 위한 유일한 수단이 백신 접종이다. 기차 티켓도 무료다. 단, 모두가 함께 타야 '일상'역에 도착할 수 있다. 코로나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모두가 동참하기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접종에 사용된 알콜솜은 '일반의료폐기물' 상자에, 주사기는 '손상성폐기물' 플라스틱 통에 버려졌다.

곧바로 이명옥 부원장도 접종을 마쳤다. 반창고를 붙인 뒤 '독감주사보다 안 아프다'며 웃어보였다.

대구 최초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을 지켜본 권영진 대구시장은 "모든 시민들이 코로나와 싸우느라 수고가 많았다. 정상적으로 백신 수급이 이뤄져 집단면역 형성되길 바란다. 첫 접종을 하게 된 것을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오전 9시 50분 부터는 병원 입원환자들의 접종이 시작됐다. 거동이 힘든 환자들의 경우 의료진이 직접 병실로 찾아가 접종을 했다. 이날 한솔요양병원에서는 환자 26명을 비롯해 총 60여명이 접종을 마쳤다.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하나같이 '개운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우려했던 상황은 없었다. 당초 이 병원에서는 직원들 가운데 부작용과 안정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하지만 원장과 부원장의 끊임없는 설득은 직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명옥 부원장은 "일부 직원들 가운데 접종에 회의적인 사람도 있었다. 하지만 의료인은 환자를 모셔야 하는 사람이다. 직업적 소명감으로서 당연히 접종해야 한다고 설득했다. '코로나19'라는 망망대해에 노아의 방주가 하나 있는데, 방주에 오르는 방법은 예방접종 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생백신인 홍역 백신도 전국민이 맞는데, 부작용에 대한 우려는 기우다. 맞고 나니 개운하고 상쾌한 기분"이라고 했다.

황순구 원장은 "코로나 감염병 사태로 전국민이 큰 고통을 받았다. 현재로서는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접종 뿐이다. 효용성과 부작용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은 없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대구시내 10개 의료기관(보건소 6곳, 병원 4곳)에서 하루 동안 210여 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병원 소속 간병인, 요양보호사도 접종 대상에 포함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대구 북구 한솔요양병원에서 접종에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황순구 원장과 이명옥 부원장을 격려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대구 북구 한솔요양병원에서 접종에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황순구 원장과 이명옥 부원장을 격려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