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영산강 보 해체…이젠 낙동강 보 차례?

국가물관리위, 지난 18일 세종보·죽산보 해체 결정…낙동강 보 처리는 어떻게 되나
낙동강유역물관리위, 취·양수장 시설개선안 만들기 박차…보 처리 사전 수순?

경북 상주시 낙단보 인근에서 열린 보 철거 반대 주민 집회 모습. 매일신문 DB 경북 상주시 낙단보 인근에서 열린 보 철거 반대 주민 집회 모습. 매일신문 DB

정부가 금강·영산강 보를 해체 혹은 개방하기로 결정하면서 낙동강 대구경북 수계 보 처리방안 논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 18일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을 심의·의결해 금강 세종보, 영산강 죽산보를 해체하기로 했다.

이제 관심은 낙동강 대구경북 수계 보 처리방안에 쏠린다. 정부는 2017년 6월부터 대형 취수장이 있어 개방이 어려운 칠곡보를 제외한 대구경북 수계 5개 보를 일부 개방해 수질과 수생태계, 물 이용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문제는 강줄기를 따라 촘촘하게 설치된 취·양수장 때문에 보 완전 개방 모니터링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보 개방으로 낮아진 수위 탓에 취수가 어려워 개선이 필요한 대구경북 낙동강 수계 취수장은 13곳, 양수장은 79곳에 이른다.

보 해체나 부분 해체, 상시 개방 등 처리방안 마련을 위해 완전 개방을 통한 사전 모니터링이 필수적이지만 구조적으로 불가능한 셈이다.

이와 관련, 걸림돌 제거를 위한 정부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낙동강 유역 물 관리 종합계획 수립을 담당하는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낙동강 수계 취·양수장 시설개선안 마련을 위해 최근 관련 기관, 시군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개최를 통한 안건 통과가 임박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특히 위원회가 제시한 개선안에는 시설개선이 보 개방이 아니라 기후변화나 자연재해에 대비한 것이라는 점이 명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취·양수장 시설개선이 보 개방을 위한 사전수순이라는 의심에서 벗어나려는 복안으로 해석된다.

경북도와 각 시·군은 농민 반대 여론이 거센 여건 속에서 민원 해결을 위한 공감대 없이 개선 사업 실행은 힘들다는 내용의 회신을 위원회에 전달했다.

지역 정치권 반발도 본격화하고 있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경북 구미을)은 지난 25일 "정부는 보 문제를 적폐 청산으로 단정해 정치적으로 악용한다"면서 "낙동강 유역 8개 보 지역 국회의원과 힘을 모아 보 해체를 막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