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2021년 도내 취학 아동 2만1245명 예비소집 완료

1천565명은 여러 사유로 불참
해외 출국 아동 1명은 소재 파악 중

문경시 모전초등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방식 예비소집 모습. 경북도교육청 제공 문경시 모전초등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방식 예비소집 모습. 경북도교육청 제공

경상북도교육청이 20일 도내 초등학교 507개교, 2만1천245명의 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2021년도 예비소집을 마쳤다.

예비소집은 취학 아동과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학교생활을 안내하고 취학 아동의 인원과 소재, 안전을 확인하고자 진행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대면과 비대면 방식을 병행했다. 대면 방식은 참석자 마다 예비소집 날짜와 참석 시간 등을 나눠 드라이브 스루와 위킹 스루 방법 등으로 진행됐다. 비대면 방식은 우편, 팩스, 이메일 등을 통해 취학자료를 학교에 제출토록 하고 어린이 소재 확인은영상통화, 원격 화상 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확인했다.

2021학년도 도내 취학 아동 2만1천245명 중 1만9천680명이 예비소집에 참석했다. 이외 1천565명은 전출(804명), 취학유예(149명), 면제(214명), 해외 출국(339명), 홈스쿨랑(17명), 단순 불참(15명), 조기입학(2명), 기타(25명) 등의 이유로 불참했다.

해외 출국 사실을 확인한 불참 아동 1명은 현재 해외에 거주하는 보호자와 연락이 닿지 않아 경찰에 의뢰해 소재와 안전을 파악하고 있다.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예비소집 방식 등에 있어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예비 신입생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