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딱 걸린 A경장…알고보니 동승자도 경찰관

인천삼산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인천삼산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현직 경찰관이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가운데 동승자도 동료 경찰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인천 삼산경찰서 소속 A경장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A경장은 18일 오후 10시40분쯤 인천 남동구 간석동의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 적발됐다. A경장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로 파악됐다.

당시 차량에는 동료 경찰관 1명이 함께 탑승해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A경장은 "대리운전기사가 접근하기 쉽도록 차를 조금 움직여 주려고 운전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음주운전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동승한 경찰관을 상대로 방조의 정황이 있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