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소담, 코로나19 검사 받고 결과 대기중…'앙리할아버지와 나' 2주간 공연 중단

jtbc 제공 jtbc 제공

연예계에 불어닥친 코로나19 폭풍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방이다.

5일 오후 배우 박소담이 코로나 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후 자가격리로 인해 그가 출연중인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도 당분간 공연을 중단하게 됐다.

연극 제작사 파크컴퍼니는 "박소담 배우와 접촉이 있었던 소속사 직원이 지난 4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파카컴퍼니는 "이 직원은 3일 오후 공연장에 방문해 박소담과 미팅을 했다. 공연장 내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관리했기 때문에 감염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당분간 공연을 진행하지 않는 것이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 판단해 2주간 공연을 멈추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공연을 예매하고 기다려주신 관객분들께 가장 죄송하다"며 "'앙리할아버지와 나' 팀 모두는 건강한 모습으로 관객 여러분들을 만날 수 있는 날을 고대하며 준비하겠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밝혔다.

한편 박소담은 권유리, 박소담, 채수빈과 함께 5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출연한다.

이하 제작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제작사 파크컴퍼니입니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에 출연 중인 박소담 배우와 접촉이 있었던 소속사 직원이 12월 4일 저녁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박소담 배우는 5일 오전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이 직원은 3일 오후 공연장에 방문해 박소담 배우와 미팅을 한 바 있습니다. 공연장 내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관리했기 때문에 감염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나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당분간 공연을 진행하지 않는 것이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 판단해 2주간 공연을 멈추고자 합니다.

급작스럽게 변경되는 시책에 따라 재예매라는 번거로움에도 저희 공연을 예매하고 기다려주신 관객분들께 가장 죄송합니다. 지금까지 공연장에서 감염 사례가 없었던 점은 모두가 한마음으로 방역 수칙을 잘 지키고 투명한 정보공개와 예방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 예방을 위해 진행되는 조치이니 부디 너그러운 이해 부탁드립니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팀 모두는 건강한 모습으로 관객 여러분들을 만날 수 있는 날을 고대하며 준비하겠습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