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포항서 금은방 주인에 약 먹인 뒤 2억원 털어 도주

30대 중반 남성이 범행 저지른 것으로 추정

포항북부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포항북부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포항에서 금은방 절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오후 6시 40분쯤 포항시 북구 죽도동 죽도시장 인근 한 금은방에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절도범이 2억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절도범은 금은방 주인에게 미상의 약을 먹인 뒤 주인이 잠든 틈을 타 귀금속과 현금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인력 20여 명을 동원해 절도범을 추적하고 있지만 검거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현장 인근 주민 진술 등에 따르면 사건은 오후 3시쯤 발생했으며, 30대 중반의 남성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 측은 범인이 경찰의 즉각적인 추적을 피하기 위해 약을 먹인 탓에 사건 발생 이후 신고가 3시간 이상 늦어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실제 신고 후 3분 만에 보안회사에서 출동한 것으로 미뤄 이 같은 추정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포항북부경찰서 관계자는 "점주가 약을 먹었는데, 몸에 당장의 이상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범행에 대한 진술을 하고 있다"며 "아직 사건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 정확한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