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27일부터 전 장병 휴가 잠정 중단"

전 부대 '군내 거리두기' 2.5단계로 격상…다음 달 7일까지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군 장병 휴가를 통제한다. 사진은 서울역에서 한 군인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군 장병 휴가를 통제한다. 사진은 서울역에서 한 군인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군 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되고, 내일(27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잠정 중단된다.

국방부는 26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전 부대에 대해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27일부터는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잠정 중지되며, 이 기간동안 간부들은 사적 모임과 회식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

또 전 군인과 군무원의 골프를 통제하고 종교활동도 대면 활동을 중지하고 온라인 비대면 종교활동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교육훈련을 위한 외부강사 초빙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교육 훈련 간 방역 대책도 강화해 신병 교육은 입소 후 2주간 주둔지에서 훈련한 다음 야외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며, 실내교육 인원은 최소화하도록 했다.

이는 경기도 연천 신병교육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따른 조치다. 이 부대에서는 이날 오전 현재 훈련병 66명을 포함해 최소 70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무증상 감염자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현실을 엄중히 인식해, 군내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선제적이고 강도 높은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