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날씨] 대부분 영하권 추위…일교차 큰 날씨

아침 체감온도가 영하권으로 떨어진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아침 체감온도가 영하권으로 떨어진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날씨. 기상청 날씨누리 24일 오후 날씨. 기상청 날씨누리

24일 대구경북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고 하루종일 쌀쌀한 날씨를 보이겠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구름이 많다가 밤에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청송 –6도, 영주 -5도, 안동·김천 -3도, 경주 -2도, 대구 0도, 포항 3도 등으로 전날보다 1~4도 가량 낮다.

낮에는 일사로 기온이 올라 낮 최고기온은 포항 13도, 대구·김천 11도, 안동·영주 9도 등으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대구기상청은 "대기가 메마르고 추워지면서 바람까지 강하다. 화재 사고에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