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사태' 관련 KB증권 본사 압수수색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 연합뉴스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 연합뉴스

서울남부지검이 28일 오전 KB증권 본사를 압수수색한 사실이 확인되고 있다.

증권가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전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증권 본사에서 압수수색을 통해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어떤 부서를 압수수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남부지검 측은 "공보규정상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다만 KB증권이 라임자산운용 펀드의 판매사 겸 총수익스와프(TRS) 제공 증권사이고, 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락현)가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만큼 이에 관련한 수사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KB증권이 라임자산운용에 TRS를 제공해 운용에 일부 개입하는 과정에서 라임펀드의 부실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판매를 지속했고, 라임펀드 판매 등 과정서 실효성 있는 내부통제 기준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최근 최고경영자(CEO)와 관련 전현직 임직원 중징계안을 포함한 제재 통지서를 발송한 바 있다.

KB증권은 신한금융투자·대신증권 등과 함께 오는 29일 열리는 제재심의위원회에서 금감원과 제재 조치를 두고 다툴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