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밥한끼 사 먹기 힘들어"...코로나19 사태로 파지 국내에 넘쳐나

21일 오후 대구 동구 신암동 주택가에서 한 어르신이 파지를 줍고 있다. 대구지역 고물상에 판매되는 파지가격이 떨어지면서 이를 주워다 파는 노인들의 수입도 줄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21일 오후 대구 동구 신암동 주택가에서 한 어르신이 파지를 줍고 있다. 대구지역 고물상에 판매되는 파지가격이 떨어지면서 이를 주워다 파는 노인들의 수입도 줄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