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독감접종 80대 사망…경미한 이상반응 25건"

80대 여성 예방접종 후 3일 후 숨져…원인 조사 중
대구시민 25명 독감접종 후 경미한 이상반응 신고

22일 서울의 한 병원 독감 예방접종 창구 앞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서울의 한 병원 독감 예방접종 창구 앞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독감 예방접종 이후 사망자가 또 발생했다.

대구시는 22일 "독감 예방접종 3일 이후 숨진 사망자 관련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대구 동구에 거주하는 80대 여성이다. 19일 오후 4시쯤 집 인근 의원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22일 오전 8시 30분쯤 호흡곤란을 호소해 22일 9시 30분쯤 병원 응급실에 도착한 뒤 당일 오전 9시 45분에 사망했다.

이 사망자는 기저질환이 있었으며, 접종한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어르신 무료접종으로 공급한 ㈜엘지화학 '플루플러스테트라프리필드시린지주'이다. 유통경로에서 상온 노출이 의심된 제품이 아니고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도 아니다.

대구시는 해당 의원에서 지난 19일 동일한 백신으로 접종한 대상자 149명(사망자 제외)의 명단을 확보해 전수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9월 8일부터 현재까지 독감예방접종 후 경미한 이상 반응을 신고한 시민은 모두 25명"이라고 밝혔다.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대구시 역학조사 자료를 토대로 질병관리청에서 피해조사반 조사 및 피해보상전문위원회 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판정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앞으로 동일 번호의 백신 접종자의 이상반응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며, 안전한 예방접종에 대한 안내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