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구 2개 환경오염시설, 지하화 필수"

서구 추진위 전문가 초청 설명회…"악취·공해 역세권 개발 난항"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市 "2개 시설 현재 검토 안해"

24일 대구 서구 웨딩아테네에서 열린 '서대구 환경혐오시설 지하화 설명회'에서 유기성폐기물 통합처리방안에 대한 전문가 강의가 진행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4일 대구 서구 웨딩아테네에서 열린 '서대구 환경혐오시설 지하화 설명회'에서 유기성폐기물 통합처리방안에 대한 전문가 강의가 진행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서구 주민들이 상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장과 대구염색공단 석탄열병합발전소 지하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대구 환경오염시설 지하화 투쟁 추진위원회는 24일 오후 2시 웨딩아테네에서 설명회를 열고 서대구 역세권 개발에 상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장과 대구염색공단 석탄열병합발전소 지하화가 필수라고 주장했다.

지난 3월 대구시는 서대구고속철도역 인근 하·폐수처리장 등 4곳을 통합 지하화하는 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의 민간투자사업 검증을 통과했다고 밝힌 바 있다. 2026년까지 기존의 달서천 하수처리장, 북부하수처리장, 염색공단 1·2처리장을 30만t 규모로 지하에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에 상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장과 석탄열병합발전소는 포함되지 않았다. 서구 주민 180여 명으로 구성된 서대구 환경오염시설 지하화 투쟁 추진위원회는 "상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장과 석탄열병합발전소를 지하화하거나 이전하지 않는 이상 악취와 공해 때문에 서대구 역세권 개발은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교롭게도 대구시가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계획서를 공모해 내년 상반기 민간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현재까지 공모 의사를 밝한 곳은 1곳에 불과하다. 이달 14일 마감이었던 공모 일정도 10월 14일로 연기된 상태다.

위원회는 상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장과 석탄열병합발전소 지하화가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황상규 자원순환기업 '바이오솔리드플러스' 대표이사는 "경기 안양 안양 박달하수처리장은 지난 2017년 20만㎡ 지상 설비를 열가수분해 고도처리기술을 사용한 통합 처리방식을 사용해 5만㎡ 규모의 지하로 이설했다"고 주장했다.

김시환 한국기술사회 이사는 "기존의 지상 석탄발전시설을 수소 연료전지 발전 시설로 대체하면 충분히 지하화가 가능하다"며 "석탄발전시설을 수소 연료전지로 대체하면 미세먼지의 원인인 질소산화물이 발생하지 않아 공기정화 효과도 크다"고 주장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상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은 현재 내구연한이 남아 있어 이전이나 지하화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기술적인 부분도 검토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 상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장과 석탄열병합발전소 지하화는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