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구역, '절도' 전국 2위 철도역…전국 1위는?

절도 범죄가 가장 많은 역사는 부산역…수원역은 성범죄·폭력 1위

동대구역 전경. 매일신문DB 동대구역 전경. 매일신문DB

동대구역이 최근 2년간 전국에서 절도범죄가 2번째로 많이 발생한 철도역으로 조사됐다. 수원역은 성범죄와 폭력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곳으로 집계됐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이 국토교통부 철도특별사법경찰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6년간 철도범죄 및 검거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발생한 철도 범죄는 총 1만2천439건, 검거는 1만1천730건으로 집계됐다.

발생 건수는 2014년 1천288건, 2015년 1천491건, 2016년 1천661건, 2017년 1천951건, 2018년 2천93건, 지난해 2천459건, 올 8월까지 1천326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발생한 범죄를 살펴보면 성범죄가 4천422건으로 35.5%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성범죄는 지난 2014년 349건에서 지난해 936건으로 3배 가량 급증했다.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수원역(35건)이었고, 부평역, 영등포역 순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 절도와 폭력은 각 2천168건, 1천756건이 발생했다.

절도 범죄가 가장 많은 역사는 부산역(62건) 이었으며, 동대구역(35건), 서울역(32건) 순으로 나타났다.

폭력 1위 역시 수원역(29건)으로 조사됐고, 서울역(19건), 영등포역(19건) 등으로 집계됐다.

열차 종류별로는 지하철이 성범죄 388건·폭력 178건·절도 66건으로 발생 건수가 가장 많았고, 이어 무궁화호(성범죄 81건·폭력 38건·절도 56건), KTX(성범죄 27건·폭력 21건·절도 51건) 등 순이었다.

김희국 의원은 "매년 성범죄 등 철도범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시민이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특별사법경찰대를 비롯한 치안당국의 각별한 노력과 근본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