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광복절 불법집회' 전담수사팀 편성…"엄정 처벌"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주최로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린 가운데 광화문 일대가 일부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주최로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린 가운데 광화문 일대가 일부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불법집회가 강행되자 경찰이 전담수사팀을 만들어 수사에 나선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시의 집회금지 명령 및 법원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들에 대해 신속히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전담수사팀은 29명 규모로 꾸려진다.

앞서 이날 10여곳의 단체가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하겠다고 경찰에 신청했지만 서울시는 감염병 확산 가능성을 근거로 금지명령을 내렸다. 이후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통해 보수단체 '일파만파'와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 등 2개 단체 집회만 개최 허가를 얻었다.

이날 세종로 사거리와 광화문 광장 등에서 장시간 집회를 연 단체들에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과 일반교통방해·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집회 주최자들에게 즉시 출석 요구를 하는 한편 채증 자료를 분석해 불법행위에 가담한 참가자들도 엄정 처벌하겠다"면서 "어느 단체를 특정하기보다는 오늘 집회를 진행한 모든 단체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과 주최측 등에 따르면 이날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100명 규모로 신고한 동화면세점 앞 집회는 사랑제일교회 등이 집결하면서 5천명 이상의 참가자가 모였고,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의 을지로입구 집회는 오후 2시쯤 3천명이 넘는 참가자가 모이는 등 두 곳에 총 2만명가량이 몰려들었다.

이들 두곳 집회에는 금지명령을 받은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들이 우회 참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민주노총도 이날 오후 3시쯤 금지명령을 어기고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강행해 2천명 정도가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