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을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에 세우자"

경북도,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개최

15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경북도 제공 15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조국 독립을 염원하며 모든 것을 바친 애국선열의 뜻을 기리는 자리가 마련됐다. 경상북도가 15일 오전 10시 도청 동락관에서 개최한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통해서다. 이날 경축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도의회 의장, 도 교육감 등 도내 기관단체장, 독립유공자 유족, 보훈단체 등 300여 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경축식은 ▷개식 및 국민의례 ▷이동일 광복회 도지부장의 기념사 대독 ▷독립유공자 정부포상 및 국가상징 선양 유공자 표창 수여 ▷이철우 도지사 경축사 ▷광복절 노래 제창 ▷고우현 도의회 의장의 만세삼창 ▷경축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경북도는 행사장 입구에 열감지 화상 카메라, 체온계를 비치해 코로나19 예방에 힘을 쏟았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축사에서 "어려울 때마다 나라를 지켰던 경북의 DNA가 미증유의 코로나19 위기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합신공항을 유치한 경북의 저력이라면 우리 앞에 놓인 수많은 도전을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 수 있다"며 "지난날 우리의 선조들처럼 뜨거운 열정과 불타는 마음으로 경북을 다시 대한민국 중심에 세우자"고 했다.

경북도는 이날 독립유공자로 서훈된 고(故) 안상윤, 김응수, 윤정규, 전남출 선생의 유족에게 애국장과 대통령표창 등을 전수했다. 또 국가상징 선양 유공자로 선정된 도민과 공무원 9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이어 300여 명의 참석자들은 태극기와 독도기를 흔들며 광복절 노래를 부르고 75년 전 광복의 기쁨과 함성을 담아 만세참상을 외쳤다.

독립유공자로 지정된 전국 1만5천931명 중에서 14.2%에 해당하는 2천267명이 경북지역 출신이다. 17개 시도 중에서 가장 많아 경북도는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성지로 꼽힌다. 경북도 내에서는 안동지역 출신이 16.1%에 해당하는 365명으로 제일 많다. 그 다음이 220명의 영덕, 173명의 의성, 116명의 청송 순이다.

행사에 앞서 대구경북청년회는 코로나19 예방과 '선열들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이어간다'는 의미를 담아 참여자에게 태극기 마스크를 나눠줘 눈길을 끌었다.

경축공연으로 진행된 '기적소리'는 1907년 2월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일어난 대구 국채보상운동을 소재로 만든 뮤지컬이다. 일제의 부당한 침탈에 대항해 계층과 세대를 넘어 전 국민이 함께 했던 경제자주권 수호운동을 그린 내용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