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제주도 날씨 "대구보다 더 덥다"

14일 낮 12시 10분 발표 기준 전국 폭염특보 현황. 기상청 14일 낮 12시 10분 발표 기준 전국 폭염특보 현황. 기상청

14일 제주도가 대구보다 더 더웠다.

사실 오늘뿐만 아니라 요즘, 제주도는 대구보다 뜨겁다.

▶중부지방 일부에는 비가 내리는 등 다시 비구름이 모이고 있고, 남부지방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14일, 우리나라 가장 남쪽 제주도가 '대프리카'라는 별칭으로 유명한 대구보다 더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제주가 36.3도였고, 대구는 35.6도였다.

참고로 이날 제주는 올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한 것이고, 대구는 지난 6월 9일 기록한 37도에는 못 미쳤다.

남부지방 다른 지역의 이날 낮 최고기온을 살펴보면, 경북 포항 36도, 울산 33.9도, 경남 밀양 33.8도, 광주 32.7도, 부산 30.2도였다.

모두 제주보다 낮았다.

또한 이날 비가 내린 중부지방에서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8도였다. 제주도가 무려 8.3도 높았던 것.

현재 한라산이 있는 제주도 산지 지역을 제외한 제주도 4개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돼 있다. 제주도 북부 및 동부에 폭염경보, 제주도 서부 및 남부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이런 전국 최고 수준 무더위가 제주를 덮치면서 이날 제주도 최대 전력 사용량이 사상 처음으로 100만kw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거래소 제주지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6시 제주도 최대 전력 사용량은 100만9천kw였다. 제주도는 지난해만 해도 최대 전력 사용량이 100만kw를 넘은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제주도 최대 전력 사용량은 지난 12일 96만7천kw를 기록하면서 2019년 8월 8일 세웠던 최고 기록인 96만5천400kw를 뛰어넘었다. 이어 다음 날인 13일에는 98만2천200kw를 기록하면서 재차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어 오늘은 100만이라는 눈길을 끌만한 수치를 넘기면서 좀 더 주목 받는 모습이다.

▶이 기간 제주의 낮 최고기온을 살펴보면 12일 34.5도, 13일 36.1도, 14일 36.3도였다.

같은 기간 대구의 낮 최고기온은 12일 33.7도, 13일 35.4도, 14일 35.6도로 모두 제주보다 낮았다.

아무튼 제주도 최대 전력 사용량은 사흘 연속 신기록 갱신 중인데, 이게 내일도 이어질 지에 관심이 향한다.

제주도 전력 사용량의 올해 최대 수요 예측치는 103만3천kw이다. 곧 이를 뛰어넘을 지에도 눈길이 쏠린다.

전력거래소 측은 전력 예비력에는 여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날이 더워서 전력 사용이 늘어난 점도 있고, 휴가철 코로나19로 인해 해외로 피서를 가지 못한 관광객 수요가 제주도로 몰리면서, 제주도내 전력 사용 인구 자체가 급증한 영향도 크다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